[뚝섬/백종원의골목식당] 크라켄버거 먹어보고 왔습니다. 문화

 

 

 어제 백선생께서 크라켄버거를 너무 맛있게 드시기에 점심에는 꼭 먹어야겠다는 생각으로 찾아가봤습니다.

 

  

다행히 사는 동네가 근처다보니 큰 어려움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이 가게 자체가 팝업스토어다보니 매일 여는 가게가 아니라 방송촬영일이나 토요일정도에 오픈하기 때문에 실제로 일주일에 한두번정도만 오픈하더군요.

게다가 팝업스토어 특성상 방송이 끝나면 아마 이 가게도 없어질테니 이번달 아니면 더이상 먹어볼 기회가 없을겁니다.

 

 

  

가게는 12시부터 오픈이라고 되어있네요.

인터넷 블로거들 글 보면

12시에서 3시까지가 점심

3시에서 5시는 브레이크 타임

5시에서 7시까지가 저녁

 

이라고 하는데 저번에는 오픈시간이 12시 30분이었던걸로 봐서는 오픈할때마다 조금씩 다르더군요.

 

 

 

12시에 도착했는데 벌써부터 줄이 이렇게나 기네요.

번호표 받고 대기해봅니다.

오늘 더웠는데 욕봅니다.



 

 가게 바깥에 설치되어있는 메뉴판인데 장사를 안할 때는 이 메뉴판이 없더군요.

가격은 세트로 만원 만천원인데 근처 수제버거집 런치세트메뉴랑 가격도 비슷 합니다.

하지만 아까 말씀드린대로 일주일에 한두번만 여는 가게라서 이근처에 회사나 공장이 제법있음에도 평일날 드셔본 분들이 많이 없을거라고 봐요.

왜냐면 가게가 번호표를 나눠주고 순서대로 한두팀씩 들여보내는 방식이라서 대기시간이 길기 때문입니다.

저같은 경우에는 12시에 도착했는데도 버거를 먹기까지 대략 1시간 40분정도 기다려야했습니다.

저는 그래도 다행히 세이브였는데 늦게 오신 분들은 브레이크 타임에 걸려서 못드시는 분도 있더군요.

 

 

 

기다리기 심심해서 찍었는데 저기가 백선생이 모니터링을 하는 2층 건물입니다.

오늘은 어차피 촬영날이 아니라 백선생님은 없습니다.

 

 

 

 

 

2시가 되서야 겨우 입장했습니다.

햄버거 하나 먹는데 2시간을 기다려야하다니 넘나 슬픈것

저기 앞에 보이는 판자대기가 보이실겁니다.

오늘은 촬영날이 아니지만 촬영날에는 카메라맨이랑 작가들이 저 판자 속에서 촬영을 하더군요.

이건 다른 가게들도 마찬가지인데 아마 식사하시는분들에게 부담감을 덜어드리기 위해서 저렇게 하더군요.

그래도 반대편은 뚫려있어서 카메라맨이나 작가들이 다 보이긴 합니다. -_-;;

 

 

크라켄버거세트를 시켰는데 제일먼저 상쾌청케쥬스가 나왔습니다.

 청포도와 케일의 조합이라서 그런지 다른 음료에 비해 제일 먼저 품절되더군요.

제가 마지막 주문이었는데 운이 좋았습니다.

원액이 맨 아래에 있어서 처음에는 너무 달수도 있으니 잘 저어주셔서 드시면 좋을것 같네요.

 

  

잠시후 테이횽이 직접 갖다준  대망의 크라켄 버거입니다.

이전에는 저녁주문에만 되는거였는데 오늘은 점심에도 된다고하더군요.

역시 저는 운이 좋은 남자인가 봅니다.

 

그런데 말입니다.

 

 

 

횽..왜 나한테는 저 소스 안줘요??

백선생한테만 잘 보일려고 이러는건가요?

말해봐요. 왜그랬어요?

 

하지만 그런걸 따지기에는 배가 너무 고팠습니다.

그래서 일단 닥치고 먹어보기로 했습니다.

 

 

  

크라켄버거의 줌샷

다른 블로거들의 글을 보면 크라켄 버거가 타 버거에 비해서 인기가 좋아서 품절이 금방된다고 하더군요.

그럼 한번 먹어보도록 하겠습니다.

 

 

 좋아! 나도 티비에서 나온 백선생처럼 야무지게 한입 베어 먹어야지!

남자에게 포크와 나이프는 사치입니다.

자고로 버거란 저렇게 햄버거 번을 잡고 우적우적 씹어대면서 햄버거 번과 패티와 야채의 하모니를 음미하는 것이니까요.

 

 

가즈아아아아아!!!

 

 

라고 싶은데....

 

   

햄버거 번의 단차가 이모양입니다.

윗면은 너무 두껍고 아랫면은 너무 얇아요.

각도에의한 오류라고 생각하실수 있겠지만 포크의 두께와 비교해보면 확실히 밑면이 얇습니다.

원래 햄버거의 윗면이 아랫면보다 두꺼운게 맞지만 이건 햄버거 번의 밑면을 너무 얇게 썰었습니다.

육안으로 보셔도  차이가 크다는걸 아실수 있을거에요.

 

  

방송에서도 보시면 아시겠지만 이버거 오징어 패티 자체가 점착성이 약합니다.

백선생이 한입 베어물었는데도 불구하고 패티가 금방 흐트러져 버립니다.

더군다나 야채도 두툼한 편이라서 들고 먹을려면 가장 아랫층인 햄버거 번이 어느정도 두꺼워야 지탱을 해주는데 아랫면이 너무 얇아서 들고 먹을수가 없더군요.

그래서 별수 없이 포크와 나이프로 썰어먹어야 했습니다.

물론 이자체로 먹는 것도 나쁘지는 않지만 빵과 패티, 야채를 따로 따로 음미하다보니 햄버거 고유의 하모니를 느낄수는 없어서 아쉬웠습니다.

 

테이횽 자꾸 나한테 왜그래요? (2)

백선생한테만 그렇게 잘보이고 싶었어요?

 

 

 요게 그 오징어패티 입니다.

육안으로도 옥수수알 크기 정도의 오징어살이 여러개 들어있어서 씹을 때마다 씹는 재미가 있더군요.

너무 딱딱하지도 않고  적당해서 씹다보면 묘한 재미를 느낄수 있습니다.

게다가 타르소스와도 잘 어울리는 점이 좋았어요.

하지만 아까도 말했듯이 패티의 점착성이 떨어지니 먹을때는 조심스러워 지더군요.

 

 

 방송이라서 이렇게 자체 모자이크를 하더군요.

그래도 우리는 이케첩이 무슨 케첩인지 아실겁니다.

제대로된 케첩이네요. 이건 부분점수 드려도 될것 같습니다.

 

 

------------------------------------------------------------------------------------------------------

총평:

 

크라켄버거가 오징어버거라서 별기대를 안했는데 그래도 왜 일찍 품절이 되는지는 이해가갑니다.

오징어버거를 그렇게 자주 먹는 편은 아니지만 오히려 그덕분에 아주 맛있게 먹었던것 같아요.

오징어패티는 타르타르소스와 잘 어울립니다 하지만 금방 점착성이 떨어져 금방 주변이 지저분해지니 먹을때는 조심스러워지더군요..

물론 저만 해당되는 부분이었지만 위사진처럼 햄버거 번을 저렇게 차이가 나게 잘랐음에도 번을 교체해주지 않고 그냥 내온것은 좀 아쉽더군요.

크라켄버거 자체가 다른버거와는 달리 오징어먹물번이라는 걸 쓰니 다른 햄버거번에 비해서 재고가 얼마 없었다고 말할수는 있겠지만 그래도 저처럼 포크와 나이프보다 직접 햄버거를 손에 쥐고 먹고싶은 사람 입장에서는 아쉬운 것 같아요.

또 방송에서는 저렇게 소스를 제공하는데 이번에는 소스를 제공하지 않는 점도 좀 아쉽더군요.

감자튀김은 공산품을 쓰시는것 같았는데 솔직히 패스트푸드점에 파는것보다 떨어져서 아쉬웠습니다. 딱딱했어요.

청포도케일쥬스는 인기상품답게 맛있었습니다. 청포도와 케일을 좋아하는 입장에서도 아주 맛있었어요.

 

------------------------------------------------------------------------------------------------------------

기타:

연예인분들이 직접 요리하고, 서빙하고, 계산하고, 안내해주시는데 다들 친절하시더군요.

촬영날이 아님에도 불구하고 어린아이나 손님들에게 다들 친근하게 대해주시고 사진도 부담없이 같이 찍어주시는등 프로다움이 느껴져서 매우 멋졌고 존경스러웠습니다.

연예인이 운영하는 가게니까, TV에 나오는 가게니까 호기심으로 방문한다는 점에서는 나쁘진 않은것 같습니다.

하지만 일주일에 한두번 밖에 안하는 비정기적인 가게인데다 대기시간이 2시간정도(물론 이건 개인이나 날짜마다 다르겠지만)되기 때문에 직접 가서 드셔보고 싶으신 분들은 촬영날짜와 대기시간을 충분히 숙지하시고 가시길 바랍니다.

 

 

 


덧글

  • 레티 2018/06/17 07:11 #

    전 사진이 하나도 안나와요..
  • 포스21 2018/06/17 08:29 #

    왠지 엑박이...
※ 로그인 사용자만 덧글을 남길 수 있습니다.